미국 소수 인종에 대한 우대 정책, 위헌으로 판결 差以千里 一視同仁

소개

미국 대법원이 최근 대학 입학에서 소수 인종에 대한 우대 정책을 위헌으로 판결한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려 합니다. 이 판결은 미국의 대학 입학 과정에서 인종 소속을 고려하는 것을 사실상 종료시켰습니다.

‘Affirmative Action’의 역사와 의미

이 정책은 영어로 ‘Affirmative Action’이라고 불리며, 이는 단순히 동일한 기회를 보장하는 것을 넘어, 더욱 적극적인 우대 조치를 취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정책은 1961년에 처음 등장했을 때, 흑인과 백인 간의 차별이 여전히 만연했던 시기였습니다. 존 F. 케네디 대통령이 당시 행정명령을 발행하여, 지원자들은 인종, 색상, 종교, 국적 등에 상관없이 공정하게 평가되어야 한다고 명시하였습니다.


판결의 영향

그러나 이 판결로 인해, 미국의 대학들은 이제 인종을 기준으로 하는 입학 정책을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는 소수 인종에게 추가 점수를 주거나, 에세이 혜택을 주는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정치적 영향

이 판결은 미국의 정치 역사에서 민주당과 공화당의 정체성을 분리하는 이벤트에 가깝습니다. 민주당은 소수 인종에게 혜택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로 인해 소수 인종들은 여전히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반면에 공화당은 이에 대해 동등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중심이나 백인 노동자를 중심으로 한 지지 집단을 형성하는 데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아시아인에 대한 영향

이 판결은 또한 아시아인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아시아인들은 높은 점수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아시아인 배경 때문에 탈락하는 경우가 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미국 내 아시아 학생 수는 증가하고 시험 점수는 매우 높지만, 아시아인의 비율은 거의 상승하지 않았습니다.

기부금을 통한 입학에 대한 논란

이 판결은 또한 대학 입학 과정에서의 기부금을 통한 입학 등 다른 형태의 우대 입학에 대한 논란도 촉발하였습니다. 이는 아이비 리그 대학의 신입생 중 20~30%가 기부금을 통한 입학이라는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합니다. 이는 대부분이 백인이며, 흑인이나 아시아인은 이러한 레거시 시스템을 통해 입학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민주당과 공화당의 정체성 분리

결국, 이 판결은 민주당과 공화당의 정체성을 분리하는 이벤트로서의 역할을 하였으며, 소수 인종에 대한 특정 우대 정책이 60년 만에 역사의 무대에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이 판결은 모든 사람이 동등하게 경쟁해야 한다는 프랑스의 방식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미국 사회의 인종 문제에 대한 복잡한 논란

이 판결은 또한 미국 사회의 인종 문제에 대한 복잡한 논란을 다시 한번 부각시켰습니다. 일부 아시아인들은 우리도 소수 인종이기 때문에 소수 인종들이 뭉쳐야 한다는 의견을 내세우는 반면, 다른 일부는 왜 우리를 차별해야 하느냐며 이에 반대하는 의견을 제시하였습니다.

대법원 판사들 사이의 논란

이 판결은 또한 미국의 대법원 판사들 사이에서도 강한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보수파 판사들은 이 정책이 위헌이며, 우리를 인종에 따라 분리하는 것은 비열한 행위라고 주장하였습니다. 반면에 진보파 판사들은 이 판결이 인종에 기반한 학습 환경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며, 이는 14개 항의 평등 보호를 보장하는 것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가져온다고 강하게 반발하였습니다.

결론

이 판결은 또한 미국의 대학 입학 과정에서 인종을 고려하는 것이 더 이상 허용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실히 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미국의 대학들은 이제 인종을 기준으로 하는 입학 정책을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는 소수 인종에게 추가 점수를 주거나, 에세이 혜택을 주는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즉, 이는 공정한 평가를 넘어서는 적극적인 우대 조치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이 판결은 미국 사회의 인종 문제에 대한 복잡한 논란을 다시 한번 부각시키며, 미국의 인종 문제에 대한 논의를 새로운 차원으로 이끌었습니다.


一視同仁 일시동인

‘一視同仁’이란 모든 것을 하나로 보고 똑같이 사랑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는 당송팔대가 중 한 사람인 당나라의 한유가 쓴 시 ‘原人(원인)’에 나오는 주요 개념입니다. 그는 성인이란 만물을 하나로 보고 모두를 동등하게 사랑하는 자라고 설명합니다. 이는 하늘이 해, 달, 별들을, 땅이 풀, 나무, 산, 냇물을, 사람이 오랑캐와 새, 짐승을 주인처럼 돌보는 것과 같습니다. 그러나 이 주인들이 사납게 굴면 그들이 주인으로서 도를 지키지 못하게 됩니다. 따라서 성인은 가까운 것을 도탑하게, 먼 것을 칭찬하며, 모든 것을 동일하게 사랑하는 도덕성을 추구합니다. 이렇게 성인은 모든 것을 동등하게 사랑하며, 모든 사람에게 인정하는 태도를 가지며, 이는 마치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는 것과 같습니다.

差以千里 차이천리

이는 <주역(周易)>에 나오는 말로 “근본을 세우면 만물이 잘 다스려지니, 처음에 털끝만큼이라도 잘못되면 끝에는 천 리만큼이나 어긋나게 된다.”는 의미입니다. 교육, 직업, 소득 등에서의 미세한 불평등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개인이나 집단 간의 큰 격차를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사회의 공정성과 정의는 심각하게 훼손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사회의 기본 구조를 ‘建其本’하는 것은 불평등을 줄이는 방향으로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는 교육, 의료, 경제 등의 각 분야에서 공정성과 평등을 증진하는 정책을 추구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작은 차이가 큰 불평등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하고, 모든 사람이 공정하고 평등한 사회에서 살 수 있도록 만들 수 있습니다.